여자들이 만나지 말라고 하는 여자

1. 남자에게 지갑을 안 여는 여자
(데이트비용을 남자 쪽에서 부담하게 하는 여자는 배려를 모르는 여자다. 여우심리가 높아서 남자를 이용하기 바쁘다.)

2. 매번 마중나오고 바래다줘야하는 여자
(이런 여자치고 공주기질 없는 여자가 없다. “나 정도 여자에게 이런 것쯤은 당연하지 않아?” 만남이 길어질수록 남자를 피곤하게 한다.)

3. 컴플레인 아닌 꼭 종 부리듯 음식점 종업원 등을 함부로 대하는 여자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과 배려심이 없으면 평생 인간관계가 원활하지 못하다. 어른에 대한 공경심을 기대하기조차 힘들다.)


4. 잘 삐치고 잘 토라지는 여자
(걸핏하면 삐치고, 걸핏하면 토라지고. 마음이 풀어지기까지도 오랜 시간이 걸린다. 타협이란 걸 모르고 집착심이 강해 그리 좋은 성격의 여자가 되기는 힘들다.)

5. 욕 잘하고 남 흉 잘보는 여자
(자고로 뒤에서 남 흉보거나 욕 잘하는 여자치고 제정신(?)인 여자가 없다. 여자들 사이에서도 기피되는 음흉스러운 성격이다.)

6. ‘orange’ 스펠링을 모르는 여자
(최근의 교육과정을 밟았다면 ‘orange’ 스펠링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한다. 이것은 기본적인 머릿속 지식이 너무 ‘없다’는 것이다.)

7. 명품을 보면 가져야 하는 여자
(낭비벽이나 과시욕이 있지 않는지 의심이 든다. 무엇보다 자신의 경제력을 고려치 않은 명품 구입은 장차 좋은 아내가 되기 힘들다.)

8. 친한 친구가 없는 여자
(아무리 친구가 없는 여자라도 1~2명의 친구들은 보통 있다. 하지만 딱 1명이 있다거나 아예 친구가 없다면 여자의 성격에 대한 의심을 해봐야 한다.)

9. 남자가 집 해오는 게 당연하다는 여자
(이기적이거나, 혹은 생각이 고루한 여자다. 힘들 때만 ‘남녀평등’ 외치는 여자일 가능성이 높다.)

10. 사랑의 개념을 모르는 여자
(때로는 희생도 필요하고, 때로는 양보와 배려가 필요한 것이 사랑이다. 너무 받기만 원하고, 자기 밖에 모르는 여자는 차라리 영영~ 솔로로 놔두는 것이 좋다.)

11. 충분히 사과하고 서로 이해하기로 했던 예전에 잘못한 일을 다시 꺼내 추궁하는 것

12. 참새처럼 조금씩 깨작거리면서 먹는 것

13. 찻값, 밥값 등 데이트 비용을 한 번도 내지 않는 것.

14. TV를 보고 있는데, 아무런 양해도 구하지 않고 다른 채널로 돌리는 것

15. 남자가 아프다고 하면, 참을성 없이 아이처럼 투정한다고 핀잔하는 것

16. 1분에 한 번 하품하며 지루해 하다가 남자가 나가자고 하면 “벌써?”하며 딴청을 피우는 것

17. 남녀평등을 한참 외치다가도 힘든 일만 있으면 “여자니까~” 라고 말하는 것

18. 화장실 세면대에 머리카락을 잔뜩 묻히고 나오는 것

19. 보이지도 않는 속옷을 사기위해 백화점을 세 군데나 돌아다녀야 하는 것

20. 몇 번을 만나 목소리를 알면서도, 남자가 전화하면 “누구세요?”라며 시치미를 떼는 것

21. 필요 이상으로 콤팩트를 꺼내 화장을 고치는 것

22. 연예인 이야기로는 세 시간이 넘게 떠들다가도 시사적인 이야기만 나오면 벙어리가 되는 것

23. 말 끝마다, ‘남자들이란…’을 운운하는 것

24. 별 것도 아닌 일을 가지고 너무 예민해져 꼬치꼬치 캐묻는 것

25. 만날 때 마다 재밌는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는 것

26. 목소리크기가 아닌 자신의 집 인 마냥 버스나 지하철 등 공공장소에서 큰 소리로 수다떠는 것

27. 남자의 전화번호는 속속들이 다 알면서, 자신의 전화번호는 알려주지 않는 것

28. 도움이 필요하거나 부탁할 일이 있을 때는 갖은 애교로 친한 척하다가도, 그런 일이 없을 때는 다시 모른 척하는 것

29. 눈에 보이는 것마다 “예쁘다. 갖고 싶다” 그러다가 막상 사준다고하면 “아냐 그냥 해본 말이야”하면서 속보이는것

30. 남자들에게 ‘마마보이’가 싫다고 하면서, 정작 자신은 ‘마마걸’인 것

31. 남자친구와 싸운 이야기를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며, 남자친구를 나쁜 사람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

32. 남자가 1분이라도 늦으면 “사랑이 식었다”고 하면서 자신은 평균 20분씩 늦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33. 남자들의 고백에 맺고 끊는 것을 확실하게 하지 못하고 여운을 남겨두는 것

34. 남자친구 앞에서 자존심 굽힐 줄 모르는 여자

35. 갑자기 아무말없이 잠수타는 여자

36. 남자친구보다 친구를 더 생각하는 여자

37. 남자친구를 의심하는 여자

38. 헤어질때 저질스런 말로 욕하는 여자

39. 기념일에 무관심한 여자

40. 남자에게 너무 헌신적인 사랑을 바라는 여자

41. 항상 자신감이 없는 여자

42. 자기얘기 많이 안하고 왠지 비밀이 많은 여자

43. 다른남자보고 멋있다고 하는 여자

44. 남자친구 한마디에 정색 하는 여자

45. 남자친구를 다른남자와 비교하는 여자

46. 여러사람이 있는 장소에서 뻘쭘하게 만드는 여자

47. 남자친구의 술자리 에서 오래 걸린다고 짜증내는 여자

48. 남자친구 앞에서 담배 너무 피워대는 여자

49. 친구라고 둘러대고 여러 남자 만나는 여자

50. 남자친구에게 너무 부담스럽게 잘해주는 여자

51. 시험기간이라고 연락 끊는 여자

52. 평소에는 시끄럽다가 둘이 있을때만 조용한 여자

53. 남자 머리, 얼굴 툭 툭 치는 여자

54. 남자가 연락하기 전에는 연락안하는 여자

55. 자기보다 머리가 좋지 않은 사람은 무조건 무시하는 여자

56. 머리는 텅비었는데 겉치장만 하는 여자

57. 클럽, 나이트를 너무 좋아하고 일상인 여자

58. 어릿광대같은 짙은, 색조화장

59. 가슴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옷

60. 노출이 많은 옷

61. 어디서 많이 봤는데..연예인을 모방한 스타일

62. 화려한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스타일




라고 하는데, 과연 난 잘 하고 있는걸까?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들이 만나지 말라고 하는 여자  (0) 2012.12.07
[12.11.14] 시간?  (0) 2012.11.14
[12.10.22] SNS  (0) 2012.11.04
by 아 비열 2012. 12. 7. 18:56

"휩쓸릴 현실이 없으면 과거와 미래속에서 헤엄치고, 휩쓸릴 현실이 있다면 과거와 미래는 중요치 않아진다."


어디서 나오는 유명한 말 이런건 아니고, 군생활 하면서 문득 정리하게 된 말이다. 군생활 하면서 이리저리 작업하고 일하다 보면, 내가 왜 이러고 있을까 하고 생각하게 될 정도로 현실에 몰두하게 된다. 그러다가 또 아무것도 하는 것 없이 붕 떠있으면, 아 예전에 뭐했었는데 내지는 아 예전에 이랬던거 나중에 고쳐야지. 그리고 나중에 이거랑 이거랑 해야지.


과거랑 현재랑 미래는 그닥 떨어져 있는게 아니라는 식으로 보통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된다만, 군대에 있어서 그런지 과거랑 현재랑 미래는 굉장히 떨어져 있게 느껴진다. 일단 할 수 있는게 한정되어 있다 보니 말이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들이 만나지 말라고 하는 여자  (0) 2012.12.07
[12.11.14] 시간?  (0) 2012.11.14
[12.10.22] SNS  (0) 2012.11.04
by 아 비열 2012. 11. 14. 19:24

<레이지본 - Do it yourself>


예전에 들었을 때에는 그냥 재밌는 노래였는데, 군인이 되고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나서 다시 듣게 되니

여러모로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노래인거 같다. 


꿈꾸며 사는거야

내 인생은 나의 것이니까

눈치보며 살지마

당당하게 do it yourself


처음에 내가 그냥 눈치를 보면서 살았던 걸 생각나게 하기도 하고, 주위의 눈치를 보느라 힘들어 하는 친구들

생각도 동시에 나는 그런 노래다. 솔직히 별로 그렇게 개의치 않고 살아가도 되는거 같은데 말이다. 눈치보며

살지 않아도 된다. 설교도 듣고 핀잔도 듣고 잔소리도 듣겠다만은,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다. 듣고서 도움이 되

는거 같다고 생각하면 써 먹으면 되는거고, 아니면 흘려들으면 그만이다.


가볍게 고민하고 사는거 같지만, 그냥 말 그대로다. 


내가 확실하게 믿을 수 있는건 나 자신이고, 남의 말은 결국 남이 하는 거니까, 내가 스스로 하는 말에 따라서 

행동하면 그만인거 아닌가?







<크라잉넛 - 좋지 아니한가>



말 그대로, 노래 제목 그대로 ㅇㅇ


그래도 너는 좋지 아니한가

바람에 흐를 세월 속에 우리 같이 있진 않나

 

이렇게 우린 웃기지 않는가

울고 있었다면 다시 만날 수 없는 세상에 우린 태어났으니까



그냥 그런 거니까, 그 자체가 좋은거니까?










그러고 보니 힘이 되는 노래 두 개다 별로 걱정하지 말고, 신경쓰지 말고, 즐겁게 살자는 느낌??

사람들 눈치 너무 보지 말고, 그 자체로 좋은거니까

 

'감상 -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11.04] 힘이 되는 노래  (0) 2012.11.04
by 아 비열 2012. 11. 4. 22:48
| 1 2 |